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코로나19 대응 ‘톱3’도 ‘격리’ 비상

onsesang | 2020.07.09 13:09 | 조회 51
↕ "미국 코로나19 대응 ‘톱3’도 ‘격리’ 비상" | 미국의 ‘톱3 공중보건 당국자’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정상적인 업무를 볼 수 없게 돼 미 행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백악관을 출입하며 고위 관리들과 접촉한 인사가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코로나19 대응 콘트롤타워 3인방이 잇따라 2주간 자가격리, 재택근무, 완화된 자가격리에 돌입하면서 백악관조차 코로나19에 무방비로 뚫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19 대응 주무 기관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9일 로버트 레드필드 국장이 2주간 재택근무에 돌입했다고 발표했다. 식품의약청(FDA)은 스티븐 한 식품의약청 국장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확인했다. 온라인카지노사이트 레드필드와 한 국장 모두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백악관 근무 인원과 접촉한 탓에 예방 차원의 조처가 불가피했다. <시엔엔>(CNN) 방송은 또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소장이 확진자와의 “저위험 접촉” 이후 2주간 “완화된 격리”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연구소 쪽은 파우치 소장의 백악관 방문이 불가피할 경우엔 “모든 예방조처를 취한 뒤” 백악관을 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백악관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인사가 누구인지 확인해주지 않았으나, 현지 언론들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대변인인 케이티 밀러(28)를 지목하고 있다. 밀러 대변인은 8일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회의에도 참석했다. 한 국장은 밀러 대변인을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고, 레드필드와 파우치는 밀러 또는 밀러와 가까운 인사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답변 준비 중입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