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사설] 전 채널A 기자 구속, ‘검언유착’ 철저 수사 계기로

onsesang | 2020.07.20 19:37 | 조회 126
▨ [사설] 전 채널A 기자 구속, ‘검언유착’ 철저 수사 계기로 | 저널리즘 윤리 훼손뿐 아니라 검찰과 언론의 유착 논란을 불러온 이동재 전 <채널에이(A)> 기자가 지난 17일 강요미수 혐의로 구속됐다. 법원은 이 전 기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피의자가 검찰 고위직과 연결하여 피해자를 협박하려 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자료들이 있고 증거를 계속해 인멸할 우려가 높아 보인다”며 “실체적 진실 발견, 나아가 언론과 검찰의 신뢰 회복을 위해서라도 피의자 구속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구속 사유를 밝혔다. 이제 검찰은 더이상 흔들리지 말고 유착의 한쪽 당사자인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 구속 사유에 적힌 걸 보면, 지금까지 수사 과정에서 검찰과 언론이 유착됐다고 볼 만한 ‘충분한 근거’가 발견됐다고 짐작할 수 있다. 그런데도 수사가 더디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한동훈 검사장에 카지노사이트 대하여 아직 단 한차례의 조사조차 이뤄지지 못한 건 매우 유감스럽다. 여기엔 윤석열 총장의 책임이 매우 크다. 윤 총장은 이번 수사를 미적거리다 끝내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는 상황까지 초래했는데, 그간의 행동이 ‘측근 감싸기 아니냐’는 비판을 겸허히 되돌아볼 때다. 이제 수사의 핵심은 한동훈 검사장과 이동재 전 기자 사이에 어떤 만남과 대화가 있었는지를 명명백백히 밝히는 일이다. 검찰이 언론을 활용해 고도의 정치적 수사를 벌이는 건 용납할 수 없고, 언론이 검찰에 기대어 수사 대상자를 겁박하며 특종을 따내려는 것도 비뚤어진 모습이다. 이번 사건은 이런 타락한 현상에 분명한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답변 준비 중입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