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텐트 앞 수백명 검사줄에 숨이 턱”…과로에 우울증까지

onsesang | 2020.08.04 13:42 | 조회 54
♭ “텐트 앞 수백명 검사줄에 숨이 턱”…과로에 우울증까지 | 수도권의 한 보건소에서 의사로 일했던 김예진(가명)씨는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퇴사를 결심했다. 잠을 자도 기력이 회복되지 않았다. 시시때때로 눈물이 나왔다. 몸과 마음이 소진된 탓이다. 지난 2월 중순부터 김씨는 하루도 편히 쉬지 못했다. 보건소 관할 지역에서 확진자가 나왔을 땐, 아침 8시부터 밤 10시까지 환자를 검사했다. 국외 입국자 검사 등 비상 상황을 대비해 주말에도 보건소에서 대기했다. 김씨는 “D등급 방호복을 입고 있는 상태에서 수백명의 환자가 뱀이 똬리를 틀듯 선별진료소 텐트 앞에 서 있을 때면 숨이 턱 하고 막혔다”고 털어놓았다. 선별진료소에 하루 350명이 몰린 날도 있었다. 보건소에 근무하는 의사는 5명이었는데, 선별진료소 텐트 2개 중 하나는 막내 의사인 김씨의 몫이었다. 김씨는 “의사를 충원해달라고 수차례 요구했지만, 코로나19 국면에서 시간외수당 1만4천원을 받고 근무할 온라인카지노 의사를 구하긴 역부족이었다”고 말했다. 보건소 의사의 월급은 평소에도 일반 의사의 3분의 2에도 못 미친다. 김씨는 4월 초에 과로로 입원한 뒤에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 시·군·구 보건소에는 김씨와같은 일반의사와 공중보건의 등이 근무한다. 보건소도 지방의료원, 국립대병원과 마찬가지로 공공보건의료법상 공공보건의료기관으로 분류된다. 지난해 6월 기준으로 전국 보건소 256곳에서 일하는 의사는 788명에 이른다. 인구 6만5800여명에 1명꼴이다.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처음 발생한 지 어느덧 넉 달이 지났다. 환자 치료에 앞장선 공공보건의료기관마다 김씨처럼 ‘번아웃’(탈진)에 빠진 의료진이 적지 않다.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과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이 지난 11일 발표한 ‘1차 경기도 코로나19 의료·방역 대응팀 인식 조사’를 보면 코로나19 확진자를 진료한 의료진과 현장 대응팀 1112명 가운데 62.9%가 ‘코로나19 업무로 인한 정서적 고갈 상태’라고 답했다.


답변 준비 중입니다.
위로